나의 간증 30

처음 기도 모임에 갔던 일

30대~~ 교회를 가긴 했어나 적응도 못하고 말씀은 더더욱 알아 듣지도 못하였던 그런 때였다. 한달에 한번도 제대로 교회를 안갔다 그러나 나를 위해서 열심히 전도하려고 애를 쓰는 유사모님의 권유로 어느 기도 모임엘 따라가게 되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이렇게라도 자꾸 기도 모임에도 데리고 가다보면 교회에 열심히 하지 않을까 하는 그 분의 바램이 있었던 것 같다 어느 가정에 30명 정도가 모였는데 미국에서 오신 송 사모님이라는 분이 설교를 하고 기도를 하기 시작 하는데 모두들 방언으로 기도한다 그런것이 첨인 나는 이 자리가 바늘 방석 같기만 했다 나는 기도도 몇번 안해 보았는데~~ 여기 모인 사람들은 모두 이상한 언어로 기도한다 불편한 마음을 숨길수가 없다 이 모임은 가난한 주의 종을 위해서 등록금을 후원해 ..

나의 간증 2021.06.16

환우팀에서 일어난 일들

어느 해에 환우팀에서 일하였던 적이 있다 나는 주님께 나의 건강이 회복되면 환우팀에서 봉사하겠음을 약속 드린 적이 있었다 호스피스 공부는 필수여서 1년을 공부하고 환우팀에 들어갔다 그 다음 해에 팀장을 맡게 되어 많은 환자 들을 돌아보게 되고 기도해 드리게 되었다 여러 일들이 있었고 특별한 일들도 있었다 어느 집사님의 시어머님이 병원에 누워 계시는데 이미 4년째 사람을 알아보지 못한 상태로 누워 계신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나는 그 분을 뵈러 같은 팀의 김 권사님과 함께 요양병원으로 갔다 누워있는 분은 눈을 감고 계셨다 주님께 마음으로 먼저 기도드렸다. 주님께서 주님의 보혈을 이 분에게 발라주시고 안수하여 달라는 기도를 하는데 갑자기 나를 향해 퉤하고 침을 뱉으며 발악을 하듯이 계속 침을 뱉기 시작하더..

나의 간증 2021.05.28

주님의 일하심

.. 작년 11월의 일이다 그동안 어느 정도 잠잠했던 혈소판의 수치가 다시 170만으로 올라갔다 저녁에 혈압을 재어보면 200-110 으로 엄청 높게 나온다. 머리가 너무 무거워 괴롭다. 단골 병원의 의사는 이제 큰 병원에 가서 그곳에서 주는 약을 먹을것을 권하였다 이미 15년 전의 일을 다시 반복하는 모양이다 그 때에 주님께서 고쳐주마 하신 약속이 있기에 혈소판 수치는 내리고 다행히 여태껏 위험한 정도는 벗어나서 큰 병원을 가지 않고도 혈압약만으로 유지하고 지내고 있다. 큰 병원에서 주는 처방은 혈소판을 조금씩 죽이는 약이므로 그외 다른 세포도 같이 죽이는 약의 성분이다 주님과의 약속이 있기에 먼저 주님께 기도하면서 말씀드려야겠다 하고 어느 기도원으로 찾아가게 되었다 1주일에 한번씩 가서 금식도 하며 ..

나의 간증 2021.03.25

가정 예배드리기

. 작년 가을부터 우리는 가정예배를 드리기 시작하였다. 큰아들과 남편과 나! 그렇게 3명이 매일 예배를 드리니 그 기쁨이 크다. 몇년 전부터 이렇게 가정 에배를 드리고 싶었어나 큰 아들이 그리 만만치를 않았다. 가정 예배 드리자고 한다고 쉽게 부모와 예배를 드리겠는가? 그러나 나의 마음에는 늘 소원이 있었다 마음으로 간절히 소원을 갖게 되었다 지난 가을에는 더욱 간절하여 아들에게 운을 띄어 보았는데 때가 되었는지 쉽게 응한다. 계속해서 거의 빠지지 않고 드리는 가정예배!!! 내가 인도할 때도 있어나 대부분을 아들에게 맡긴다 구약을 먼저 읽다가 어제부터는 마태복음으로 말씀을 읽기 시작하여 오늘은 3장을 교독하였다 그리고 본문의 말씀을 가지고 서로 나누기를 한다 어려운 본문을 쉽게 풀어서 나누기도 하고~~~..

나의 간증 2021.01.22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왔느니라

몸의 건강 상태가 나빠지고 혈압이 너무나 높이 올라간다 그러다보니 이생각 저생각이 들기 시작하는데~~ 만약에 믿는 자라 하면서 죽어서 예수님 앞에 갔는데 그 때 예수님이 나의 죄상을 다 보여 주신다면 나는 과연 예수님 믿었다고 떳떳할 수 있을까? 회개하라 하셨는데 내가 나의 죄를 다 토실치 못하고 천국에 갔다면? 너무나 부끄러워서 스스로 지옥으로 가고 싶지나 않을까? 회개를 하고 싶다고 회개가 되는건 아니다 깨닫지도 못한 죄가 얼마나 많을까? 차마 내 속에서 남이 모르게 지은 죄를 나는 어찌해야 할까? 기도원은 전부 문을 닫았고 교회도 주일 예배 외에는 들어 갈 수가 없다. 그래도 예배는 드린다고 하는 기도원을 찾아갔다 아예 금식을 하였다. 회개할 수 있도록 은혜를 부어 달라고 기도 하는데 은혜가 많으신..

나의 간증 2020.12.17

시어머님의 천국 가심 (간증28)

내가 52살 되던 해에 시어머님이 소천 하셨다. 87세이시다 그렇게나 좋아하던 곡기를 드시지 못하고 50일 정도를 죽과 음료수만 드신다. 점심으로 짜장면을 한그릇 깨끗하게 비우셨는데 갑자기 저녁을 죽으로 달라 하신다 그후로는 계속 죽이나 미음 ,아니면 쥬스를 달라하셨다. 아마도 천국 가실 날이 머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교회 강단 아래에 무릎을 꿇었다. 주님, 우리 어머님이 천국 가시기 전에 회개하게 하시고 깨끗한 심령 되게 하셔서 주님이 입혀주시는 흰 세마포를 깨끗하게 입게해 주세요 그리하여서 천국의 좋은 자리에 앉으시게 하시고 주님을 찬양하게 하소서 아마도 교회 다니면서 이때가 가장 절실히 기도하지 않았나 싶다 세상의 욕심이 유난히도 많으시고 생의 애착이 유난한 분이기에 그 마음을 내려놓고 오..

나의 간증 2020.10.12

주님의 위로하심 (간증27)

세월이 지나다보니 지난 일들을 잊어버리게 된다. 주님이 내게 주신 많은 은혜를 까마득히 잊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잊어버리지 않아야겠다 그래서 간증이란 이름으로 지난 일들을 기록하고 있다 어느 해~~~ 시어머님이 고관절 수술로 입원해 계시고 나는 병원과 집을 오가며 힘들게 간병을 하고 있엇다. 너무나 톡특한 성품을 갖고 계신 시어머님때문에 병원에서는 특별히 2인실을 주면서 1인실처럼 사용하게 배려해 주겠다고 하여서 다행히 병실에서 잠을 자며 간병할수가 있었다.. 그러나 ~~환자로 인해 밤새 잠을 못자고 , 아침이 되면 또 집에 가서 아이들 학교 보내고~~ 몸이 힘든거 보다는 어머님이 나를 괴롭히는 상황이 더 힘들게 하였다. 그 때 . 미국에 계신 사모님이 한국으로 잠간 나오셨는데 어느 집사님 댁에서 예배 ..

나의 간증 2020.10.10

작은 아들을 부르시는 주님(간증 26)

교회에서 소년부를 섬기고 있을때다 해마다 1월에는 새로운 반을 배정하게 되고 그 즈음에 겨울 수련회를 한다 그해에도 5학년을 새로 반 배정 받고 바로 겨울 수련회를 하게되었다. 교회 기도원에서 2박3일 일정으로 보내게 되는데 나는 우리반 아이들(7명) 명단을 들고 기도원에 지하실에 있는 개인 기도실에 들어갔다 한 아이마다 이름을 부르며 기도하는데..... 유겸이란 아이기도에 주님은 말씀 하셨다 "주의 종이다 " 주님의 말씀에 나는 놀라서 그 아이를 위해 열심히 섬기겠다고 약속해 드렸다. 다음 날, 기도실에 들어 가서 이번에는 교사들 중에 어린 아이를 데리고 온 교사를 위해 기도해야 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4살인 다니엘이 생각났다' 그런데 다니엘을 위해 기도하는데 주님은 "나의 큰 아들이다. 다니엘에게 큰..

나의 간증 2020.09.25

꿈속에서 말씀을 풀어주심 (간증25)

어느 날 , 믿음 없는 엄마인 나는 작은 아들에 대해 불평이 나왔다. 교등학교 시절을 공부에 전력을 다하지 않고 왜 맨날 교회에서만 사냐는 것이 나의 불만이다. 아들이 대학 1학년에 군 입대를 앞두고 있을 때였다. 거의 18년 전의 일이다 군입대 하기 전에 미국 구경이라도 시키고 싶은 마음에 억지로 미국행을 고집하였다 삼촌이 있는 미국에 가서 보름 정도 여행 하면 어떻겠냐는 생각이었다 그로 인해 두 아들과 나 사이에 서로 다툼이 있었다 큰 아들의 주장은 왜 엄마가 나서서 작은 아들을 간섭 하냐는 것이다 그런데 이 언쟁 가운데 그 날 밤, 주님은 나를 꿈속에서 만나주셨다 성경에 있는 말씀을 나에게 상세히 설명해 주시는 것이다. 이 상황은 실제로 내가 예수님 앞에서 성격책을 펴 놓고 설교를 듣고 있는 것과 ..

나의 간증 2020.09.24

수술중에 심중에 있는 고백을 함 (간증24)

평소에 아는 지인이 병원에서 수술을 하게 되었다. 나는 그 시간에 교회로 달려가서 종일을 주님께 매달려 기도하였다. 아직 주님을 알지 못하고 교회를 다니지는 않는 분이다 교회 다니기를 늘 마음에 소원을 갖고 있는 분이라 더욱 기도하기를 애썼다. 주님은 기도중에 우리의 심중을 토로하게도 하시지만 때로는 상대방의 마음을 알게도 하셨다. 이 날 주님은 수술중에 그 분의 마음의 소리를 듣게 하셨다. "나는 헛 살았읍니다 나의 삶은 헛것입니다 " 평소에 도저히 그런 생각도 없을거 같은 분인데~~~ 의식이 없는 무의식 상태에서 하나님께 드리는 기도의 고백을 나의 입술을 통해서 고백을 한다 "주님. 속히 예수님을 만나게 해주세요 예수님이 안 계시면 모든 것이 허무 할 뿐입니다" 주님을 알지 못하는 인생이야말로 모래 ..

나의 간증 2020.09.24